양주시, 태풍 ‘미탁’ 북상 비상대비체제 강화

제18호 태풍 미탁(MITAG) 북상..대응, ASF 방역상황 점검

2019-10-01 오후 6:18:09

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에 대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차단과 시민 피해 예방을 위한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강화한다.

 

 

시는 1일 오전 9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 18호 태풍 미탁(MITAG) 대응 및 ASF 방역상황 점검영상회의 종료 후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김대순 부시장 주재로 진행한 이날 회의에는 실국소장을 비롯해 태풍대비 담당부서장 등 관계공무원이 참석했으며 태풍 대비태세와 함께 ASF 방역상황 등을 점검했다.

 

양주시는 현재 ASF 차단방역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 51개의 방역초소를 운영하고 24시간 비상근무에 매진하는 등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4건의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신고를 접수했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명,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김대순 부시장은 회의에서 태풍이 지난 뒤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차단 방역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ASF 차단방역을 최우선으로 총력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공사장 안전조치와 취약지역 사전예찰을 비롯해 51개소의 차단방역 초소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하고 분뇨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시는 태풍 등 자연재난에 대비해 24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 구축 재해예방사업 추진 재난 예·경보시설 점검 재해우려지역 점검 등 재난예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병용기자 (dragon5776@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