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포천탈락'

포천시 네이버 클러우드 데이터센터 후보부지 공모서 탈락

2019-10-04 오후 11:30:41

포천시는 네이버 클러우드 데이터센터 후보 부지 공모에서 탈락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전국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사업자 96곳이 제출한 부지 유치 최종 제안서를 바탕으로 서류심사, 현지 실사 및 법규, 조례 등을 분석․검토 후 최종 사업후보 부지 10곳이 선정됐다.

 

후보부지에는 구미시, 김천시, 대구광역시, 대전광역시, 부산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음성군, 평택시 등 8개 지역 10개소가 선정됐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는 총사업비 5400억 원을 투자하여 5세대 이동통신(5G), 로봇,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근간과 미래 산업의 기반이 되는 공간을 제시할 계획이다.

 

포천시는 소흘읍 고모리와 화현면 명덕리 일대 2곳 후보지 10만㎡ 이상 규모의 토지에 전력, 통신망, 용수 공급 등이 가능한 곳이며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스마트 시티와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한 열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생산 방안, 지역의 다양한 농산물을 직거래 할 수 있는 포천시만의 특화된 클라우드 사업 등을 제안했고, 포천시민 12만 명의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 환영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를 위해 민․관이 하나로 많은 노력을 전개한바 있다.

 

시 관계자는 “후보 부지에 탈락했지만 도시 첨단산업으로의 발전과 빠르게 성장하는 미래 기술 산업을 선제적 대응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ICT산업과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글로벌 IT기업 유치 등 또 다른 대안을 통해 포천시의 미래와 희망을 전달하는 IT플랫폼 산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김병용기자 (dragon5776@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