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경찰서, ‘탄력순찰 홍보’에 적극 나섰다

병·의원 의자에 등받이 덮개 씌워 ‘순찰 희망하는 장소’ 신청

2021-04-06 오후 3:24:02

 

포천경찰서(서장 강성모)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활동 등으로 대면활동이 어려운 시기에 비대면으로 순찰 희망장소 및 범죄우려지역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의자 등받이 덮개 활용 탄력순찰 홍보에 나섰다.

 

이는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코로나19로 인하여 대면접촉활동이 줄어든 현 시점에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포천경찰서는 지난 3월 초 포천병원·양문서울의원·영북행복마을관리소 등과 협의하고, 경찰서 자체예산을 마련해 지역주민이 많이 이용하는 병·의원 의자에 등받이 덮개를 씌워 연중 시민들이 순찰을 희망하는 장소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에 포천경찰서는 범죄예방을 위해 코로나19로 인해 소통이 어려운 시기에 시민들과의 많은 소통을 위해 의자 등받이 덮개를 활용한 홍보를 계획했으며, 이를 통해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더불어 자치경찰제 시행에 맞춰 지역특성에 맞춘 경찰활동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병용기자 (dragon5776@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