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후 10~20대 심근염 200% 이상 폭증

최춘식 의원 “국민 생명과 건강 해치는 백신패스 철폐해야”

2022-01-26 오후 5:26:24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은 지난해 226일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10~20대 심근염이 2배 이상 폭증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 코로나회복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춘식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조사 및 확인한 결과,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발생한 국내 심근염 환자는 총 231312명으로 과거 5년간(2016~2020) 평균 환자 수 222786명보다 8526명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전체 환자 수는 2016(22496) 이후 최다 환자수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1~11) 10~20대 심근염 환자 수는 4764명으로 과거 5년간(2016~2020) 평균 환자수 2154명보다 2.2배 이상 늘었다.

 

최춘식 의원은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젊은층에서 심근염 부작용 발생이 빈번하다는게 증명되고 있다정부는 국민 생명과 건강을 해치는 백신패스를 당장 철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병용기자 (dragon5776@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